기사최종편집일:2024-06-11 10:59:54

2024년06월15일sat

 

뉴스 오피니언 여행코스 자전거길맛집기행 자전거신상품 자전거정책연구 자전거지킴이 행사 기자기고란 동영상
뉴스홈 > 뉴스 > 전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4년06월09일 10시16분 ]
 도로교통의 안전사고 증가폭이 큰 6월에 발생하는 보행자와 공유자전거 PM 전동차의 안전이 전체 교통사고 증가폭을 앞서가고 있다. 공유자전거 이용자의 증가와 보행로 자전거도로를 무단 횡단하는 공유 PM, 무법 전동차 등이 대폭 증가하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이용자들의 증가에 안전대책을 강구해야할 정부 기관들의 소홀한 대책이 더욱 문제다. 보행로에서도 과감하게 속도를 줄이지 않고 내달리는 PM이 가장 안전을 무시하고 달려든다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늘어나고 있다. 공유자전거나 PM(전동킥보드)을 대여하는 수많은 업체들의 사고방식이 안전사고 ㄱ4ㅐ선정책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기본적인 PM의 속도조절과 안전모착용을 방치하고 있다. 도로교통에는 보행자나 차 운전자간에 안전사고 방지에 대한 책무가 서로 존재한다.  PM을 청소년들의 놀이 차 정도로 인식하여 2~4명도 아무렇치 않게 타고 다니는 실정을 개선해야 한다. 이용자의 안전을 뒤로한 채 보행로에 아무렇게 방치하고 나딩구는 PM을 너무 당현시하는 이용자와 대여업체들의 안전사고 인식이 더욱 높아져야 한다. 자전거 PM 전기자전거 전동차 오토바이 등은 전부 자동차와 같은 도로교통법 자전거이용활성화법규에 준 한다. 차량의 보유와 더불어 교통법규 준수사항을 정확히 알지 못하고 이용해선 언제 어디서 안전사고로 타인의 목숨을 가져갈지 모른다. 서울의 경우 시와 교육청에서 찾아가는 자전거 PM 안전교육을 실시하는 시민단체들이 있다. 녹색자전거봉사단연합 자전거21 등 한국자전거단체협의회 소속단체들이 지속적으로 어린이집 초등학교 노인정 등에서 노약자들 우선 기초 교통안전교육을 통해 자전거 PM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정부(행안부,교육부,교통부) 지자체도 점진적으로 청소년 교통안전 사각지대를 돌아보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온 힘을 쏟아야 한다. 자전거이용활성화에 대한 접부의 입장은 한결같이 `예산이 없다`고 한다. 학교앞 민식이법을 4년전에 국회에서 통과 시켜 놓고도 도로앞 30km미만을 60km로 높이자는 운전자들의 요구로 국회에서 속도 경재이 과열화로 민식이법 시행이 걷돌고 있다. 자전거이용활성화법을 행안부에서 함께 제정한 시민자전거단체와 함께 논의하여 안전사고 예방을 사전에 논의하자. 국회에서 정한 제도를 제대로 시행하는 것이 법치국가의 참된 도리이다.
서울시
서울시교육청 조희연교육감께서 학교자전거교통안전교육 참여



sds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4327541
이명박 전대통령 한자협에서 공로패 수여 (2024-06-11 10:59:54)
제6회세계자전거의날기념 주간행사개최 (2024-06-01 14:56:55)
오세훈서울시장 `따릉이는 사랑...
머니투데이에 실린 협의회 한 ... flash
제2회 대통령소속 국민대통합위...
승용차없는날 연계 온실가스 줄...
자전거이용활성화를 위한 국토...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실천...
탄천,성내천 수질실태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