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23-11-29 12:37:55

2023년11월30일thu

 

뉴스 오피니언 여행코스 자전거길맛집기행 자전거신상품 자전거정책연구 자전거지킴이 행사 기자기고란 동영상
뉴스홈 > 뉴스 > 전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2년01월23일 10시25분 ]
 유럽국가들은 탄소중립 추진정책을 2030시대라고 한다. 뒷처진 개발도상국가들은 2050년을 기초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의 수출드라이브정책은 미국을 비롯한 서구유럽국가들의 기준에 맞춰야 첨단사업을 비롯한 먹거리산업에 까지 2030` 생활습관을 바꿔가면서 여기에 기준을 따라잡아야 한다. 기초산업에서 첨단산업 미래산업에 이르기까지 한국은 탄소중립에 민관산업 일체가 여기에 맞춰서 한번도 가보지 않은 쉽지않은 길을 가야한다. 당장 갑싼 석탄연료를 줄여 화석연료 저감을 통한 태양광 풍력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산업, 친환경교통개선산업 등 미래에너지산업 전반에사활이 대기업을 통한 국민의 생존권이 걸려있다. 선진국 2030은 한국도 함께 추진한다고 문대통령께서도 발표하였다. 여기서 다른분야 보다 한걸음 빠르게 추진할 수있는 것이 교통수송분야다. EU국가에서 80년대부터 추진한 `승용차를 버리고 걷거나 자전거타기운동`이다. 자동차로 인한 피해는 지구환경을 바꿔놓아 기후변화 에너지 건강위험 등 세계는 빠르게 대체수단인 친환경교통수단으로 대체하고 있다. 유럽은 차도에서 30km미만으로 주행속도가 지정되어 자동차로 인한 피해가 저감되고 있다. 한국은 전기자동차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PM사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아쉬운점은 자칫 꺼꾸로 전기자동차이용자는 정부의 지원금을 받아서 기존 본인자동차를 처분해야함에도 그대로 함께 이용하고 있다. 전기차이용자는 몇천만원의 보조금을 주면서까지 장려운동을 펼치면서 자전거이용자는 최소한의 교통비보조금마저 책정하지 않는 정부에 이용자들은 탄소중립의 실천자들에게는 아무런 대책이 주어지지 않는 것이 이상하다는 중론이다. 또한, 전기자동차이용자는 정부와 차주가 자동차 대수만 늘어난다고 환경단체들은 아우성이다. 조급한 마음으로 허둥대고 국가예산을 함부로 낭비하지 말고 돈안들고 국민건강을 지키고 기후변화대응에도 충실히 대응할 수있는 `걷거나 가까운거리는 자전거를 타고 대중교통이용`을 정부기관 지자체 수많은 민관협의체를 활용하자. 이를 위해 지자체마다 공유자전거 댓수를 늘리고 도로에서 집앞까지 인프라를 구축하여  대도시와 광역지방도시간 연결하여 지속가능한 대중교통 연결 시스탬을 여와 야 대통령후보들 공약으로 추진하자.


sds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조용원 [ 2022-01-23 17:58:18 ]
148 136
자전거이용자들은 탄소중립 생활실천 애국자다.
신종우 [ 2022-01-23 17:56:23 ]
143 138
정부는 탄소중립에 얼마나 많은 국민세금을 쏟아부어야 할까?
아무데나 퍼주는데 열 올리지말고 자전거이용자들에게 혜택이 갈 수있도록 노력하라.
특히 자전거 출퇴근자에게 대중교통요금이라도 인센티브로 책정하라.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2109057
택배오토바이 교통안전법규없는 공포의무법자 (2022-01-29 14:09:58)
삼천리국내자전거시장 흐려놓고 PM시장에 진입? (2022-01-20 10:21:07)
오세훈서울시장 `따릉이는 사랑...
머니투데이에 실린 협의회 한 ... flash
제2회 대통령소속 국민대통합위...
승용차없는날 연계 온실가스 줄...
자전거이용활성화를 위한 국토...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실천...
탄천,성내천 수질실태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