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12-12 10:16:46

2018년12월16일sun

 

뉴스홈 > 기자기고란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8월25일 19시31분 ]
자자체마다 공공자전거 또는 공유자전거를 운영하는 시설물들이 증가하고 있다. 자자체의 열악한 자전거이용 환경과 시설 인프라가 아직은 이용활성화에 부족한 부분들이 많아 자전거이용활성화에 많은 지장을 초래하고 있는것도 현실이다. 자전거정책을 시행하는 행안부는 안전이 우선시한 정책으로 인해 자동차 안전밸트 역할과 같은 안전모착용을 우선순위에 두고 일정한 공고기간이 지나면 법적인 조치를 취할 입장이다. 자전거동호인들이나 엘리트 출퇴근이용자들은 자기 안전모를 착용하는 것이 오래전부터 관례로 내려오는 현실이다, 그런데 앞서 말한데로 지자체 공유자전거는 일정한 금액을 받고 운영하고 이용자사고시에 보험 등을 별도로 운영하는 것으로 자저체마다 다른게 적용하고 있다. 안전모착용은 이용자에겐 사고시 머리보호 의무사항과 과도한 사고예방에 필요한 조치이다. 다만 안전모의 다중화 이용으로 타인들이 나누어 착용하여 그로인한 위생과 보건학적인 문제가 뒤따르며 공유자전거이용자들이 가까운거리를 이용하는데 착용이 불편하고 안전모가 처음과 같지않은 형태로 보관대없이 자전거 바구니에 방치하여 다음이용자들에게 불편을 초래하여 칙용하는데 부담을 주고 원래위치에 있지안고 안전모가 자주 분실한다는데 이용객과 지자체의 고민이 담겨있다. 또한 이용자들이 시설과 도로 인프라에 적응하기 어렵게 자전거도로가 시설되어 자동차도로로 내몰리고 있다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해결의 방향 모색에 정책을 두어야 한다. 안전모를 이용하지 않는 이용자에게 벌과금과 법규를 적용하기 이전에 일정기간 모니터링을 통한 이용자보호 정책이 앞서야 할 것이다.
jhg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39228481
김부겸장관초청 자원봉사 감담회 (2018-09-09 18:46:37)
2018`국회 하반가 상임위원회 구성 (2018-07-21 14:26:31)
머니투데이에 실린 협의회 한 ... flash
제2회 대통령소속 국민대통합위...
승용차없는날 연계 온실가스 줄...
자전거이용활성화를 위한 국토...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실천...
탄천,성내천 수질실태조사
탄천,성내천 살리기 캠페인 및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