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04-24 17:29:35

2018년04월26일thu

 

뉴스홈 > 뉴스 > 전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3월04일 15시10분 ]
전기자전거가 3년여의 노력과 여정끝에 정부와 시민단체의 공청회를 통해 3월22일부터 자전거도로에 함께 달릴 수가 있게 되었다. 현재는 전기자전거는 도로교통법상 원동기자전거로 분류되어 자전거도로나 보행로에는 다니지 못하게 되었다. 새로 개정된 규칙에는 속도제한 25km미만/중량30kg미만으로 패달의 보조역할인 PAS방식만 허용된다. 본래 전기자전거업체는 국민공청회에서 자전거이용에 불편한 노약자를 우선으로 해야한다고 하였으나 하나의 상술로 시민단체는 아직도 미심쩍게 보고있고 부품대부분이 해외제품으로 한국에선 조립품으로 알려지고 있어 국내전기자전거 제조사들은 시작단계에서부터 시민단체와 이용자들에게 보다많은 홍보와 안전사고에 대비하여 안전모착용과 완숙한기능조작 사고시대비책 등을 통해 속도경쟁 위주에서 탈피해야 지속적인 판매망을 확충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계기로 일부자전거제품에선 `스로틀방식` 전동2륜차도 함께 겸용으로 판매하여 허가받지 않은 제품들이 자전거도로에 한꺼번에 쏟아져 나와 자전거안전사고에 빨간 신호등이 켜져 있다고 볼 수 있다.








mjh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신영환 [ 2018-03-04 15:43:27 ]
28 10
한강자전거도로에 전기자전거이용을 통해 전동차 2륜오토바이족 등 가뜩이나 주말과 공유일에는 마라톤행사까지, 참 볼만한 안전사고에 사각지대를 과연 누가 단속하고 누가 사고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을지 알만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32576096
자전거이용활성화를 위한 환경단체장(17개단체장)과 간담회의 개최 (2018-03-09 19:15:27)
미세먼지 대책 국회앞 기자회견 (2018-02-26 19:18:47)
머니투데이에 실린 협의회 한 ... flash
제2회 대통령소속 국민대통합위...
승용차없는날 연계 온실가스 줄...
자전거이용활성화를 위한 국토...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실천...
탄천,성내천 수질실태조사
탄천,성내천 살리기 캠페인 및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