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12-12 10:16:46

2018년12월16일sun

 

뉴스홈 > 기자기고란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6년04월08일 11시12분 ]
ㄴ위 사진과 기사는 상관없음( 여의도의 만개한 벚꽃)


전기 자전거 법이 국무회의를 통과하였다 하니 곧 국회에서 법으로 제정될 모양이다.

 

요즘 한국에서 법을 만드는 사람들이 법 제정하는 것 보면 그냥 잘 되면 좋고 나쁜 결과가 나오면 나 몰라라 하면서 남 탓을 한다.

 

요즘 유승민 사태의 본질도 단초를 보면 그런 엉터리 법 제정을 누가 앞장서서 했고 하다가 안 되니 나중에 그 책임은 유 승민이한테 전부 둘러씌우니 저런 사태가 난 것이 아닌가? 아무튼 우리 한국에서 이런 것에 책임을 진 것을 못 보았다.

 

이런 것에 좀 책임을 질 사람은 또 인천 어디에선가 또 출마를 한 모양인데 지지율 조사가 나쁘지 않은 걸 보니 지역주민들도 생각이 없긴 똑 같다.

 

전기 자전거 법도 굳이 만들려는 사람들은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하여 조금더 숙고하여 보았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국산 전기자전거(이것도 브랜드만 국산)는 최소한 100만 원 이상이다. 그러나 수입되는 중국산 전기 자전거는 100만 원 이하이고 특히 대륙의 실수라는 샤오미의 전기 자전거는 30만 원이하에 쌈박한 걸 살 수 있다고 한다.

 

이젠 법으로까지 정해졌으니 동네 할아버지들이 모두 하나 씩 장만해서 자전거 길로 나오시고 사고율이 막 올라가면 그 뒤 책임은 국무의원이나 국회의원들이 질까? 그러면 그 때가서 그들은 정말 택도 없는 소리라고 할 것이며 왜 그 때 좀 바로잡아 주지 않았냐고 볼멘소리를 해갈 것이다.

 

그래서 그 것을 막기 위해 시민사회 자전거단체는 정부 주최 토론회를 통하여 여러 번, 사고율이 한 없이 높아 질 것과 환경적인 문제로 또 국민 경제에 백해무익함을 들어 반대의 입장을 강하게 밝혔었다.

 

정부가 추진하는 파스나 스로트방식을 채택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이용자들에 대한 안전한 인식을 확보할 수 있는 준비기간이 필요한 것이다.

 

전기자전거와 자전거이용자간에 상호존중을 통해 안전사고를 사전예방하고 보행자겸용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있는 신뢰 프로세스가 필요하다.

 

자전거 사고율도 올라가고 수입 자전거만 잔뜩 들어오게 되면 폐전기 자전거 배터리의 환경오염도 염두에 두어야 하는데 그 뒷처리는 또 국민들이 뒤집어 쓰는구나? 하는 안타까움으로 이글을 쓴다.

한국 자전거 단체 협의 회
[관련뉴스]
과연 누구를 위한 전기자전거 법인가?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이충호 [ 2016-04-08 15:23:16 ]
152 112
무식하면 용감한 나라?
이경선 [ 2016-04-08 15:21:38 ]
135 112
대한민국 참 대단한 나라다. 세월호, 메르스사태 등 안전문화 인식은 미달인데 아직도 정신없이 돌아가고 있다. 자전거이용율에 대비 안전사고는 지속적으로 늘어나는데 반면 주무부서는 예방방지 정책은 없고 검증없는 새로운 탈 것들만 양산하고 있다.
마치 삼천리자전거처럼 조립에 의존하여 국산으로 둔갑하여 국민브랜드를 애용해 달라고 보채는 어린애처럼,....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92491560
문재인정부 신임 행자부 심보균차관 임명 (2017-05-31 18:04:52)
과연 누구를 위한 전기자전거 법인가? (2016-03-21 23:20:57)
머니투데이에 실린 협의회 한 ... flash
제2회 대통령소속 국민대통합위...
승용차없는날 연계 온실가스 줄...
자전거이용활성화를 위한 국토...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실천...
탄천,성내천 수질실태조사
탄천,성내천 살리기 캠페인 및 ...